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 안보 분야 실세로 알려진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오늘(5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김태효 기획관은 최근 한-일 정보보호협정 처리를 주도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이 대통령에게 물러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김 기획관이 스스로 사퇴를 결단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감수하겠다는 뜻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김 기획관의 사표를 조만간 수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45살인 김 기획관은 이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외교안보분야 공약의 밑그림을 그렸고 정부 출범 이후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문호를 열면 국제사회와 함께 경제 발전을 지원하겠다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 방안을 만든 주역입니다.

특히 지난 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북한과의 물밑접촉에 직접 참여하고 한-미 관계에서는 이 대통령의 뜻을 미국측에 전달하는 역할을 도맡기도 했습니다.

김태효씨는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청와대 대외전략 비서관을 지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