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개성공단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


한국 정부가 대북 심리전을 잠정보류 하기로 한 데 이어 개성공단 폐쇄 조치를 시사해왔던 북한도 개성공단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남북 간 대립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입주기업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현지 분위기와 입주기업들의 어려움 등을 개성공단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으로부터 들어보겠습니다. 방송 전에 전화로 유 부회장을 인터뷰했습니다.

관련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