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중국산 코로나 백신 사용 문제 논의중"


중국 국립 바이오테크 그룹(CNBG)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지난달 베이징에서 열린 무역박람회에 전시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6일 중국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전 세계적으로 사용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HO 관계자는 이날 중국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 백신 사용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임상시험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음에도 백신을 투여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태평양 지역의 보건 문제를 담당하는 소코로 에스컬레이션 WHO 조정관은 중국이 긴급 사용을 위한 목록에 자국의 백신을 포함하기위해 사전 협의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WHO의 비상 절차에서는 공중 보건 응급 상황에서 백신을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백신과 치료법을 평가할 수 있습니다.

에스컬레이션 조정관은 "이 비상사태를 통해 백신의 품질과 안전성 그리고 효능을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임상시험의 마지막 단계에서 최소한 4개의 실험 백신을 가지고 있는데, 두 곳은 국영 지원을 받는 중국 국립 바이오테크 그룹(CNBG)과 나머지는 시노백 바이오테크놀로지가 개발했습니다.

이 테스트는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브라질, 러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등에서 진행됩니다.

지난달, UAE는 걸프 아랍 국가에서 임상 실험이 시작된 지 불과 6주 만에 중국 백신중 하나에 대한 첫 국제 비상 허가인 CNBG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달,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을 구매하는 것을 먼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