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백악관 “근로자 급여세 감면 검토중”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8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한 추가 구제 방안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급여세 감면(Payroll Tax Holiday)"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 백악관이 8일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들을 위해 추가 구제 방안을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몇 가지가 있다며 “급여세 감면(Payroll Tax Holiday)”이 그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급여세 감면이 저소득층 노동자들에게 직접적인 이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급여세 감면(Payroll Tax Holiday)이란 미 근로자들의 급여에 대해 부과되는 7.6%의 세금을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것을 말합니다.

앞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에서는 3조달러 규모의 코로나 경제 구제안이 통과됐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매커내니 대변인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 미국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추가 확진 추세가 안정화됐고, 무증상 감염에 대한 사전 감시와 진단검사를 통해 많은 환자들을 판별해냈다고 밝혔습니다.

미 존스 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9일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96만여 명과 11만여 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