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사령부 “관계자 가족 2명 확진 …6번째 감염”


한국 대구에 위치한 주한미군기지 ‘캠프 워커’ 정문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에 근무하는 주한미군 관계자 가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다섯번 째 감염환자는 현역 장병의 가족으로 지난달 26일 자체 격리 조치를 취한 이후 다른 주한미군 관계자와 접촉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관계자들은 다섯번 째 환자가 자체 격리 조치를 취했고, 다른 사람들과 접촉이 없었음을 감안해 접촉 경로 추적은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환자는 현재 주한미군 의료 관계자의 감독과 의료 조치에 따라 격리 조치 중입니다.

한편, 여섯번째 감염환자의 경우 미 국방부 민간인 관계자의 가족으로 지난 28일 자체 격리 조치를 취한 이후 남편을 제외하고는 다른 주한미군 관계자와의 접촉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이 판명된 만큼, 여섯번째 환자의 남편 역시 예방조치 일환으로 자택에서 자체 격리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 환자에 대한 접촉 경로 추적을 통해 다른 사람들과의 노출 가능성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에 대한 자택 격리를 지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한반도 전역을 대상으로 위험 수위를 ‘높음’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병력을 보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완화를 위한 모든 가능한 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