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첫 코로나 감염 병사 완치...대구 지역 출입제한 해제


한국 대구의 주한미군기지 중 한 곳인 '캠프 워커'.

지난 2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던 주한미군 병사가 병력내 확진자로는 처음으로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주한미군은 대구 지역에 대한 출입제한조치를 해제했고, 평택 기지와 오산 공군기지도 공중보건방호태세를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주한미군은 16일, 지난 2월 2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던 대구 캠프 캐럴 소속 미군 병사가 미군 군의관들에 의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미군은 7일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해열제 사용 없이 발열 증상이 없었으며, 최소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코로나 진단 검사에서 두 번 연속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 병력 내 확진자 2명 가운데 완치 판정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울러 주한미군은 이번에 완치된 병사 외에도 3월 15일 이후 10명의 미국과 한국 국적 부양가족과 민간인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주한미군은 15일 대구지역 부대들에 내려졌던 출입금지 조치를 한국시간 오후 4시부로 해제했습니다.

주한미군은 트위터를 통해 “대구시와 대구 내 주한미군 기지, 그리고 미 제19지원사령부의 고된 노력 덕분에 주한미군 사령관은 대구 지역이 더 이상 출입금지지역 ‘핫스팟(Hot Spot)’이 아님을 선언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재의 공중보건방호태세(HPCON)는 그대로 유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부대 내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일부 주한미군 기지에 내려졌던 공중보건방호태세 격상 조치도 다시 하향 조정됐습니다.

주한미군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평택 험프리스 기지와 오산 공군 기지에 한해 격상됐던 공중보건방호태세(HPCON)를 한국시간 기준 18일 06시 부로 C+에서 C로 한 단계 내린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험프리스 기지는 3월 26일, 오산 공군기지는 4월 3일, HPCON이 최고 단계 직전인 C+단계까지 격상된 바 있습니다.

주한미군 HPCON은 가장 심각한 단계인 D부터 C+, C, B 그리고 A단계까지 총 5 단계로 이뤄져 있습니다.

캠프 험프리스 부대장 마크 트램블리 대령은 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방역 조치를 게을리할 경우 다시 C+단계로 돌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트렘블리 부대장]“If we let something on, we get complacent, it comes back, and we are going back to Charlie plus. So just realize that. We have been in it for three weeks, we have done a fantastic job. We are loosening up a little bit we are not loosening up, we are evolving it, right? We are moving back to Charlie with your services, we are opening up a few other amenities, we will open up a few others garrison services, but we're keeping our foot on the gas.”

그러면서 험프리스 기지는 지난 3주 동안 방역 조치 매우 훌륭하게 이행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