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코로나 사태로 국제여행 최대 80% 감소 전망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여행객이 휴대폰을 바라보고 있다.

유엔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으로 국제관광이 60~8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유엔 세계관광기구(IUOTO)는 오늘(29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7월 초 각국이 점차 국경을 개방하기 시작하면 전년 대비 약 60%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오는 12월 초까지 국경이 재개되지 않는다면 감소율은 최대 8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보고서는 소비와 교통 수요 감소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최대 1억 2천만 개의 관광 일자리가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내년에 관광 수요 대부분이 회복되기 시작할 것이라며, 특히 친구나 친척들을 방문하는 여행이 사업과 관련한 출장여행보다 더 빨리 회복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세계관광기구는 여행객들의 건강과 관련한 신뢰 회복을 돕기 위해 안전과 보안 규약을 설명하는 지침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발열 체크와 항공기 객실 청소 등이 포함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