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아베 총리의  ‘코로나 중국 기원' 발언에 반발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일본과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를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중 어느 쪽이 코로나 발원지냐”는 질문에 “중국으로부터 전 세계로 확산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중국은 경제적으로 중요한 나라로, 세계평화와 지역의 안정, 번영에 책임있는 대응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중국이 강력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문제는 엄격히 과학의 문제이자 사실과 과학적 근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이 문제는 과학자와 의학 전문가의 연구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이 문제의 정치화와 오명화에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또 “이런 행위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의학 전문가의 의견에도 위배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