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 IMF와 '코로나 대응' 100억달러 지원 논의


지난달 28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정부의 코로나 봉쇄와 경제 위기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중동의 소국 레바논이 국제통화기금(IMF)와 100억달러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IMF 대변인은 13일 코로나 사태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레바논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1일 첫 번째 화상회의를 가졌다며, 앞으로 몇 차례 더 대화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대화의 목표는 “레바논이 현재 처한 경제적, 사회적 영향에 대응하고 지속가능성과 성장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종합적인 기틀을 다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지 와즈니 레바논 재무장관도 성명에서 “첫 번째 대화 분위기가 매우 좋았다”며 앞으로 있게 될 논의가 건설적이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레바논 하산 다이브 총리는 이달 초 이번 코로나 사태가 “1975년 내전 이래 국가 안전을 가장 크게 위협한 ‘역사적 순간’”이라며 IMF 에 공식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