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정부,  코로나 백신 수출 금지


지난 11월 인도 푸네에 있는 백신 제조사 '인디아세룸연구소(SII)'의 연구원이 아스트라제네카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약병을 열고 있다.

인도 정부가 자국에서 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수출을 몇 달 동안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백신 제조사가 3일 밝혔습니다.

인도에서 가장 큰 백신 제조사인 ‘인디아세룸연구소(SII)’는 아스트라제네카사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함께 만든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의 아다르 푸나왈라 최고경영자(CEO)는 ‘AP통신’에 인도 정부가 백신 사용을 긴급 승인하면서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해 백신을 수출하지 말 것을 조건으로 달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인도에는 의료진·경찰·군인 등 우선 접종 대상만 3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나왈라 CEO는 인도 정부가 백신을 일반 시장에 파는 것도 금지했다면서 백신 사재기를 막기 위해 현시점에서 백신은 인도 정부에만 인도할 수 있다고 ‘AP통신’에 전했습니다.

또 인도 정부에 SII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1억 회 접종분을 판매하기로 했다고 ‘AP통신’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SII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 기구)’에 올해 12월까지 백신 2억 회에서 3억 회 접종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 백신 수출을 일정 기간 금지한 인도 정부 조처로 가난한 나라들은 백신 접종을 몇 달 더 기다려야 할 수도 있습니다. SII가 만드는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은 대부분 개발도상국에서 사용할 예정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