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여행금지국 150곳으로 확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차단을 위해 자국민의 여행 자제를 권고하며 150개국을 여행 금지 명단에 올렸습니다.

미 국무부는 21일 현재 '여행 금지'를 뜻하는 4단계에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이스라엘, 멕시코, 독일 등 최소 116개국을 추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4단계에는 기존 북한, 러시아, 이란,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등 34개 국가에서 추가해 150개국이 포함됐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조치가 일부 국가의 현재 보건 상황에 대해 재평가 하는 것이 아니라, 관련 부처의 변경 사항이 더 잘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국무부의 여행 금지 권고는 강제성을 가지고 있지 않아 법적 구속력은 없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19일 미국민들에게 해외여행 재고를 강력히 권고하면서 여행 금지 국가를 전 세계의 80%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여행객들에게 전례 없는 위험을 제시한다"며 미국 시민이 모든 해외여행을 재고하기를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1단계 '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 '강화된 주의',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로 분류됩니다.

4단계에는 핀란드, 이집트, 벨기에, 터키, 이탈리아,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등이 포함됐습니다. 하루 30만여 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 2차 확산이 시작된 인도는 4단계로 상향조정됐습니다.

한편 한국은 기존의 2단계를 유지했으며, 중국과 일본은 3단계에 속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