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일 외무장관 "시진핑 4월 방일 예정대로 준비"


28일 일본을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방문 계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도 당분간 변화가 없다고 일본 외무성이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 일본을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회담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어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은 10년에 한 차례 있는 행사인 만큼 성과를 내야 한다며, 양국이 이를 위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또 '신종 코로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이 오는 4월 일본을 방문한다면 지난 2008년 5월 후진타오 국가주석 이후 처음으로 국빈 방문을 하는 중국 국가원수가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