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공화당의 유일한 여성 대선 후보인 미셸 바크먼 하원의원은 4일 경선 운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크먼 의원은 이날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은 앞으로도 계속 “미국과 미국인들의 자유를 위해 큰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바크먼 의원은 자신의 후보 사퇴 결정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바크먼 의원은 아이오와주에서 전날 열린 첫 공화당 당원대회에서 6위에 그쳤습니다.

바크먼 의원의 경선 중단 결정은 이번 당원대회에서 2위를 한 릭 샌토럼 전 상원의원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아이오와 당원대회에서는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샌토럼 전 의원을 8표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날 롬니 후보는 자신의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경제정책과 이란에 대한 외교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한편 이번 아이오와 선거에서 5위에 그친 릭 페리 텍사스 주지사도 경선을 계속 할 뜻을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