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역사 속 오늘] 5월 4일


1886년 5월 4일 오늘

미국 중부 대도시 시카고에 있는 헤이마켓 광장에서 ‘쾅’하는 소리와 함께 폭탄이 터지게 됩니다.

이른바 ‘헤이마켓 폭동 (Haymarket Riot )사건’이 발발한 것입니다.

사흘 전인 5월 1일 1,500여 명의 시카고 노동자들은 헤이마켓 광장에 모여 하루 8시간 노동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이틀 뒤 경찰은 이들의 총파업을 저지하기 위해 노동자들을 향해 발포했습니다.

이렇게 경찰과 노동자들 간의 팽팽한 긴장 속에 1886년 오늘 누군가 경찰 쪽으로 폭탄을 던진 것이었습니다.

폭음과 함께 시위현장은 곧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이어진 경찰의 총격으로 노동자10여 명 이상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결국 시위를 이끈 노동 운동 지도자 8명은 증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폭동죄로 체포됐습니다.

그 중 4명은 사형에 처해졌고, 다른 한명은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됩니다.

헤이마켓 폭동을 계기로 미국에서는 전미 노동자 총연맹이 결성되는 등 노동 운동의 새장이 열리게 됩니다.

1979년 5월4일 오늘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가 영국 총리에 당선됩니다.

마거릿 대처는 총리에 당선돼 매우 기쁘고 나라를 잘 이끌어나가야 할 책임감을 느낀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습니다.

1959년 보수당 하원 의원에 선출된 대처는 교육 과학부 장관을 거쳐 1975년 보수당의 당수가 됩니다.

그리고 4년 뒤인 1979년 오늘 대처는 총선거에서 보수당을 승리로 이끌며 영국 최초의 여성총리가 된 것입니다.

당시 영국은 높은 물가 오름세와 실업률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이때 총리에 취임한 대처는 긴축 재정과 민영화 정책을 통해 경제 부흥을 꾀했습니다.

이후 대처는 1983년과 87년 총선거에서 연달아 승리하면서, 영국 사상 가장 오래 집권한 총리가 됩니다.

하지만 대처는 이후 유럽 통합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다가 보수당 내부의 반발을 사 1990년 자진 사퇴합니다. 그리고 이듬해인 1991년 대처는 정계에서 물러나게 됩니다.



관련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