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재지정...22년 연속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했습니다. 이로써 북한은 2001년부터 22년 연속으로 특별우려국에 포함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2일 북한을 포함한 12개 나라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 “Today, I am announcing designations against Burma,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Cuba, Eritrea, Iran, Nicaragua, the DPRK, Pakistan, Russia, Saudi Arabia, Tajikistan, and Turkmenistan as 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 under the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Act of 1998 for having engaged in or tolerated particularly severe violations of religious freedom.”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 등 12개 나라가 “종교 자유에 대한 심각한 침해에 가담하거나 이를 묵인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외에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나라는 미얀마(버마)와 중국, 쿠바, 에리트레아, 이란, 니카라과, 파키스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이며, 이중 쿠바와 니카라과를 제외한 10개국은 작년에 이어 또다시 특별우려국 목록에 올랐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 각국 정부와 비국가 행위자들은 신앙을 이유로 개인들을 괴롭히고 위협하며 감금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 살해하기까지 한다”면서 “어떤 경우엔 정치적 이익을 위한 기회를 활용하려 개인의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행동은 분열을 조장하고 경제 안보를 약화시키며 정치적 안정과 평화를 위협한다”며 “미국은 이러한 악폐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 등 12개 나라에 대한 조치와 별도로 알제리와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코모로, 베트남을 ‘특별감시대상’ 목록에 올리고, 알샤바브와 보코하람, 하야트 타히르 알샴, 후티반군과 탈레반 등을 ‘특별우려단체’로 지정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종교자유를 조직적으로 탄압하거나 위반하는 나라를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하고 있고, 미국 무역법은 이를 토대로 제재 조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2001년 10월 처음으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북한은 올해까지 22년 연속 이 조치의 적용을 받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6월 발표한 ‘2021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 정부는 어떤 종교적 활동이든 이에 관여한 개인에 대해 처형과 고문, 체포, 신체적 학대 등을 계속 자행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 내 수용소에 수감된 기독교인이 5만에서 7만 명, 많게는 20만 명에 이른다는 기독교 비정부기구들의 추정치를 소개했고,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NKDB)가 탈북민 등을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1천411건의 종교 탄압이 북한 내에서 자행되고 종교와 관련해 126건의 살인과 94건의 실종 사건이 있었다는 점도 보고서에 담았습니다.

라샤드 후세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대사는 당시 보고서 발표와 관련한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정부가 종교 활동에 관여하는 개인에 대해 처형과 고문, 체포, 신체적 학대 등을 계속 자행한다는 점을 주목한다”며 “종교적 신념 때문에 정치범 수용소에 수만 명이 수감된 점도 보고서에 강조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의 행동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계속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