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에 우주군사령부 출범… “북한, 태평양 전구 주요 위협 중 하나”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의 인도태평양사령부.

한반도 등 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에 우주군 구성군사령부가 정식 출범했습니다. 출범식에서 태평양 전구의 주요 위협 가운데 하나로 북한이 지목됐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은 2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우주군 구성군사령부 출범식에 참석해 역내 위협의 하나로 북한을 꼽았습니다.

[녹취: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It’s the most consequential theater with 4 of the 5 national security threats sitting in this theater – whether it be China, the Russians, the North Koreans or the violent extremists. This is the most challenging theater that we have to take on.”

아퀼리노 사령관은 태평양 전구는 중국, 러시아, 북한, 폭력적인 극단주의자들 등 미국의 5대 안보 위협 가운데 넷이 몰려 있는 가장 중요한 전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태평양 전구는 미국이 맡아야 할 가장 도전적인 전구라고 덧붙였습니다.

미 우주군은 이날 2019년 창설 이래 처음으로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에 우주군 구성군사령부를 출범시켰습니다.

인도태평양사령부에는 이미 태평양해병대사령부, 태평양함대사령부, 태평양육군사령부, 태평양공군사령부 등의 구성군사령부가 있으며 우주군은 다섯 번째로 합류하는 것입니다.

챈스 설즈먼 미 우주군사령관은 이날 출범식에서 해당 부대가 지역 전투사령부에 배속되는 첫 우주군 구성군사령부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챈스 설즈먼 미 우주군사령관] “This is the first Space Force service component to stand up in a regional combatant command. As the National Defense Strategy directs, the US military must act urgently to sustain and strengthen our deterrence as the PRC setting as our pacing challenge. So the Space Force must be ready.”

설즈먼 사령관은 미국 국방전략보고서가 지칭하듯이 중국이 추격하는 도전으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미군은
억지력을 지속하고 강화할 수 있도록 긴급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우주군도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설즈먼 사령관은 강조했습니다.

이날 초대 우주군 구성군사령관으로 취임한 앤서니 마스탈리어 준장은 인도태평양사령부 내 다른 구성군사령부의 우주 연계 업무를 지원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