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의원 “김정은, 주민 권리 박탈하고 역내 평화 위협”


마크로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미국 상원의원들이 다음 주 개최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김정은 정권은 주민들의 기본적 권리를 계속 박탈하고 있다며, 의회에서 북한인들의 존엄성과 권리를 강화하는 데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김정은 정권은 북한 주민들의 권리를 계속 박탈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루비오 의원] “The Kim Jong Un regime continues to deprive the North Korean people of their rights and presents a massive threat to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I commend those who continue to bravely fight on behalf of the cause of freedom in North Korea. Your struggle and sacrifices do not go unnoticed.”

루비오 의원은 지난 20일 VOA에 보낸 ‘북한자유주간’ 관련 성명에서 “북한에서 자유라는 대의를 위해 용감하게 싸우는 이들을 응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의 투쟁과 희생을 간과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팀 케인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팀 케인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민주당의 팀 케인 상원의원은 이날 VOA에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우리는 모든 사람이 자유와 정의, 번영을 누릴 자격이 있음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케인 의원] “On North Korea Freedom Week, we are reminded that all people are deserving of freedom, justice, and prosperity. However, North Koreans today continue to have their most basic freedoms denied – a violation of the values enshrined in the United Nations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As a proud champion of human rights, I remain deeply committed to strengthening the dignity and rights of the North Korean people.”

그러나 “오늘날 북한 주민들은 가장 기본적인 자유를 계속 거부당하고 있다”며 “이는 유엔의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가치에 위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케인 의원은 “나는 자랑스러운 인권 투사로서 북한 주민의 존엄성과 권리를 강화하는 데 깊이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루비오 의원과 케인 의원은 이달 말 만료되는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영 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영 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하원에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을 대표 발의한 한국계인 영 김 공화당 의원은 한반도에서의 자유는 자신에게 “개인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 “Freedom on the Korean peninsula is personal to me. This North Korean Freedom Week, I pray for a day when we will see a unified, free and peaceful Korean peninsula where divided families are reunited and every North Korean is treated with the dignity and respect they deserve,” said Rep. Young Kim. “I will keep working on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to hold the Kim regime accountable and to get my North Korean Human Rights Reauthorization Act across the finish line to show support the North Korean people.”

김 의원은 22일 VOA에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통일된 자유롭고 평화로운 한반도를 보게 될 날을 위해 기도한다”며 그런 한반도를 “이산가족들이 상봉하고 모든 북한 주민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존엄과 존중을 받는 곳”으로 묘사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계속해서 김씨 정권에 대한 책임을 묻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미 의회 내 지지는 초당적입니다.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의장은 22일 VOA에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의회 내 인식 수준은 매우 높다”며 “의회 내에는 북한 주민들에 범죄를 저지르는 정권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강력한 초당적 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숄티 의장] “The level of awareness in the US Congress is very high. There is a strong bipartisan agreement for holding the regime accountable for its crimes against the NK people. We expect that the NK HR Act will be passed overwhelmingly in the senate and the house -- perhaps, even unanimously as it has strong bipartisan support.”

그러면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미 의회 내 강력한 초당적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이 상원과 하원을 만장일치로 통과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VOA와의 통화에서 “입법부인 의회는 미 정부 부처 중 북한 인권이라는 특정 사안에 대해 가장 적극적인 부처였다”며 “수십 년 동안 상원과 하원, 그리고 정당을 막론하고 북한 인권을 위해 싸우는 투사가 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Congress, the legislative branch of the government, has by far been the most active branch of government on this particular issue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over the years, over the decades there have been champions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from both parties… I think it is time for a paradigm shift that focuses on human rights primarily in addressing North Korea.”

다만 미 의원들도 여전히 북한 인권 문제 보다 북 핵 문제를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인권에 초점을 맞추는 방향으로 대북 접근법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