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복권 '메가 밀리언스', 당첨금 12억 넘자 시민들 구매 열풍


미국 뉴욕 시내 상점의 '메가밀리언스' 복권 광고판에 12억8천만 달러 1등 당첨금이 표시돼 있다. 

미국 복권 ‘메가밀리언스’의 1등 당첨금이 12억 8천만 달러로 치솟으면서 많은 미국인이 복권 구매에 나서고 있습니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 추첨하는 이 복권은 지난 4월 15일 이후 1등이 나오지 않으면서 이 복권의 역대 두 번째 액수로 커졌습니다.

이 복권의 역대 최대 당첨금은 지난 2018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1등 한 명이 기록한 15억 3천 700만 달러이며, 미국 복권 역사상 최고 금액은 2016년 기록한 ‘파워볼’ 복권의 15억 8천 600만 달러로 3개 주에서 1등 당첨자가 나왔었습니다.

‘메가 밀리언스’ 복권은 1부터 70까지 숫자 중 5개를 맞추고, 이와 별개인 1~25까지의 메가볼 숫자 1개 등 총 6개 숫자를 맞추는 방식입니다.

당첨 확률은 3억분의 1이며, 1등 당첨자가 나오면 29년 동안 당첨금을 나눠 받고 일시불로 받으면 7억 4천만 달러로, 여기에서 세금을 공제한 뒤 실제 금액을 받게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