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위장 취업 북한 IT인력 ‘위험성’ 경고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가 위장 취업한 북한 IT 관련 인력들의 위험성을 거듭 경고했습니다. 이들의 수익이 북한 정권의 불법 무기 개발에 사용된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국(ISN)은 14일 자체 트위터 계정을 통해 “엘리엇 강 차관보가 전날 업계 대표들과 정부 관리들에게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일하는 제3국 국민을 사칭한 북한 국민들과 관련한 문제와 위험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강 차관보는 이런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데 따르는 많은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며 “지적재산권, 자료 탈취, 평판 훼손, 법적 결과,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행위자에게 노출되는 문제” 등이 이런 위험에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국] “These highly skilled North Korean IT workers are generating revenue for the #DPRK regime’s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They often target wealthier nations where pay is the highest, all while deceptively hiding their true nationality.

While the U.S. continues to seek dialogue with the #DPRK, we are also committed to disrupting its illicit revenue-generating activities around the world that support its illega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 including money earned by DPRK IT workers.”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국은 “이런 고도로 숙련된 북한 IT 노동자들은 북한 정권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은 종종 교묘하게 자신들의 진짜 국적을 감추며 급여가 가장 높은 부유한 국가들을 표적으로 삼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계속 추구하면서, 또한 북한 IT 근로자들의 수입을 포함해 불법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세계 곳곳의 불법적인 수익 창출 활동을 차단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국은 이날 트위터에 신분을 위장해 IT 업계에 취업하는 북한 인력 등과 관련해 지난 5월 미국 정부가 발표한 ‘주의보’를 게시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5월 16일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 공동으로 발표한 주의보에서 “북한은 고도로 훈련된 IT 인력을 전 세계에 파견하는 방식으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필요한 수익을 거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주의보에 따르면 북한 IT 노동자들은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일부의 경우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국가에 근거지를 둔 채 직접 발주 업체와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외화를 벌고 있습니다.

이들의 수익은 개인당 연간 30만 달러, 팀 단위로는 300만 달러 이상으로 다른 분야에 종사하는 북한 노동자 수익보다 최소 10배가 넘는 규모라고 미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업계가 의도치 않게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지 않도록 ‘짧은 시간 내 여러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를 번갈아 사용하고 또 사용 국가를 바꾸는 노동자’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IT 전문가를 주선해 주는 웹사이트 등에서 허위 계정을 많이 운영하거나 중국계 은행 계좌를 이용해 자금을 자주 옮기는 경우 등도 북한과의 연관성을 의심해야 할 요소로 꼽았습니다.
아울러 중국과 연계된 전자결제시스템을 이용하거나 소셜미디어 등에 올라온 정보가 별로 없는 개발자 등도 북한 IT 노동자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