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왕세자 터키 방문 "새시대 시작"


모하마드 빈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인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22일 터키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만났습니다.

모하마드 왕세자가 터키를 방문한 것은 지난 2018년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쇼기 씨 피살 사건을 둘러싸고 양국 관계가 급격히 냉각된 이후 처음입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모하마드 왕세자를 맞이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모하마드 왕세자의 회담 뒤 발표된 공동성명에 따르면 두 나라는 새로운 협력관계 진입을 대한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터키 정부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될 것”이라면서, 모하마드 왕세자의 이번 방문이 “완전한 관계 정상화와 위기 이전 기간으로의 복원”을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또 두 나라가 무역과 항공편, TV 영상물 상영에 대한 제한 조치를 철폐했다며, 상호 부정적으로 다루는 언론보도 또한 중단시켰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공동성명에 따르면 두 나라는 국방과 에너지, 관광업 등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