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장관 "북한 핵실험 대비...군사대비태세 조정 준비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박진 한국 외교장관이 13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해 장단기 군사대비태세를 조정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대화에 여전히 열려 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으면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국무장관] “We’re preparing for all contingencies in very close coordination with others, notably with the ROK and with Japan. And we are prepared to make both short and longer term adjustments to our military posture as appropriate.”

블링컨 장관은 13일 국무부 청사에서 박진 한국 외교장관과 회담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과 관련해 “한국, 일본과 긴밀히 조율하면서 모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며 “적절한 장단기 군사대비태세 조정을 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준비를 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미국이 이를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핵실험은 위험하고, 역내 안정을 심각하게 흔들며,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들에 제시된 국제법을 노골적으로 위반할 것”이라고도 지적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이 경로를 바꿀 때까지 압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국무장관] “We’ve also made clear that unless and until the DPRK is engaged with us and with partners and allies in diplomacy and in dialogue, that the pressure will continue. It will be sustained and as appropriate it will be increased.”

“북한이 미국과 그 파트너, 동맹들과 외교와 대화를 할 때까지 압박은 계속되고 유지될 것이며, 필요에 따라 강화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압박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 한국, 일본과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 억지력과 관련해서는, 미한 연합훈련 확대를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방어와 준비태세를 목적으로 한 연합 군사 훈련의 범위와 규모를 어떻게 확대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에도 미국은 전념하고 있다”며 “북한의 모든 도발과 공격 가능성에 대응하기 위한 모든 방어 능력을 확실히 갖추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북한과 외교와 대화를 추진하면서도 북한의 도발과 공격에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중국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고,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대화하는데 열려 있으며,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등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재확인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박진 한국 외교장관이 13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박진 한국 외교장관이 13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진 한국 외교장관은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마쳤으며 정치적 결정만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진 외교장관] “I think North Korea has now finished the preparation for another nuclear test and I think only political decision has to be made. If North Korea ventures into another nuclear test, and I think that it will only strengthen our deterrence and also international sanctions and it will only isolate North Korea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박 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의 억지력과 국제 제재가 강화되고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핵실험을 포함한 북한의 도발은 미한 양국의 단합되고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박 장관은 미국과 한국이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의 조기 재가동에 합의했다며 “이 협의체는 구체적인 확장 억제 조치를 논의할 시의적절하고 효과적인 기제가 될 것이며, 북한에 대한 단호한 신호도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일본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를 최대한 빨리 정상화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한국, 일본, 미국 간 정책을 조율하고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미한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활기차다며, 두 나라 경제 협력 관계 역시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관계 중 하나라고 평가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개발하기 위해 한국 등과 협력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가능성에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각국의 경제와 투자 관계를 중국과 분리시키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다만 중국이 무역 대상국에 일방적인 조건을 내거는 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전략적 중요성과 안보 영향을 주는 중국 기업의 활동에 대해서는 경계를 높이고 있다고 블링컨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