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안보보좌관 "북한 도발 가능성 여전...대응 준비돼 있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은 여전하며 만약 도발하면 미국은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경고했습니다. 또 북한의 ‘도발 사이클’은 추측하기 어렵다면서 한국·일본과 계속 긴밀히 협력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에서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은 22일, 한국 순방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There could be a test…So, all we can do is control our policy and our approach. So, we were prepared for any contingency while we were in Korea, we're prepared for any contingency while we're in Japan, and we will stay very closely lashed up with the ROK and Japan on this.”

설리번 보좌관은 미국 정부가 바이든 대통령의 순방 중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가능성을 경고했지만 아직 발생하지 않은 데 대한 질문에, “솔직히 예측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은 우리의 정책과 접근을 제어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에 있는 동안 어떤 비상 상황에도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에 있는 동안에도 그럴 것”이라며, 이에 대해 한국, 일본과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도발) 행동을 하면 우리는 대응할 준비가 돼 있으며 북한이 행동하지 않으면 우리가 반복적으로 말했듯이 대화 테이블로 와서 협상을 시작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 “And if North Korea acts, we’ll be prepared to respond. If North Korea doesn't act, North Korea has the opportunity, as we've said repeatedly, to come to the table and start negotiating,....”

아울러 북한 지도부의 진지함과 진정성을 어떻게 진단할지에 관해 질문에 “그 첫 단계는 북한이 나서서 대화에 실질적으로 관여할 준비를 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그들은 그렇게 하겠다는 의향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 “The first step would be for North Korea to come forward and be prepared to actually engage in a dialogue. And thus far, they've not shown that they're willing to do so. From there, it -- you can determine through the substance of those initial conversations whether you're on a serious pathway or not. But we're not even at step one yet.”

초기부터 대화의 실체를 통해 북한이 진지한 길에 있는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지만, 아직 그 첫 단계에 이르지도 못했다는 겁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북한이 왜 대화에 나서지 않는지에 관한 질문에 “북한은 대응과 대응하지 않는 주기(cycles)를 거치는데, 우리는 그들이 대응하지 않는 주기에 와 있다”고 말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 “They go through cycles where they respond and cycles where they don't. We're in a cycle where they're not. That's been true across multiple administrations. And I just can't speculate as to the rationale for them not…. And I don't think it has so much to do with who's in the Oval Office as their own rhythms and cadences."

이어 이는 다수의 전임 행정부에서도 마찬가지였다며 그 근거에 대해서는 추측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과 관여는 “누가 백악관 집무실에 있는지와 관련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은 자신들만의 리듬과 박자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도쿄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