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러시아 해커 6명 공개 수배..."현상금 1000만 달러"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가 러시아의 사이버 범죄 그룹과 관련한 정보 제공에 대해 최대 1천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습니다.

국무부는 26일 미국의 주요 인프라 시설에 영향을 미치는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연루된 범죄 공모에 가담한 6명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들 6명은 지난 2017년 6월, '낫페트야(NotPetya)'로 불리는 악성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파괴적 해킹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사이버 공격으로 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병원 등 의료시설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 공격으로 인한 피해 금액을 합산하면 10억 달러에 이른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해당 공격에 연루된 이들 6명은 러시아의 주요 정보 조직인 러시아군 총정찰국(GRU) 관리로 일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구체적으로 이들 6명이 러시아군 총정찰국 소속 요원으로 해킹그룹인 샌드웜(Sandworm), 텔레봇(Telebots), 부두 베어(Voodoo Bear), 아이언 바이킹(Iron Viking)으로도 알려진 74455부대에 근무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연방 대배심은 지난 2020년 10월 이들 6명을 컴퓨터 사기 및 남용, 유선 사기, 컴퓨터 손상 및 신분 도용 등의 혐의로 기소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