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김정은 ‘핵무력’ 언급에 “북한 위협 상기…안보리 결의 이행할 것”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국무부는 북한이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미국과 동맹에 대한 방어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미국의 목표로 확인하면서 동맹과의 협력, 안보리 결의 이행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핵무력’을 언급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5일 연설과 관련해 북한이 국제사회에 가하는 위협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re aware of what he said. It reiterates our assessment that the DPRK constitutes a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and to the global Non-Proliferation regime. We have vital interests together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around the world but especially those in the Indo-Pacific to deter the DPRK, to defend against its provocations or its use of force, to limit the reach of its most dangerous weapons programs, and above all, to keep safe American people in the region, our deployed forces and our allies, Japan and the ROK being two of them.”

프라이스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의 연설에 대한 논평 요청에 “그가 말한 내용을 알고 있다”며 “이는 북한이 국제 평화와 안보, 세계 비확산 체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우리의 평가를 거듭 확인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 연설에서 “핵무력의 기본사명은 전쟁을 억제함에 있지만 전쟁 방지라는 하나의 사명에만 속박돼 있을 수는 없다”며 “어떤 세력이든 국가의 근본 이익을 침탈하려 든다면 우리 핵 무력은 의외의 둘째가는 사명을 결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평양에서 열린 인민군 창군 9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연설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평양에서 열린 인민군 창군 9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연설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전 세계 그리고 특별히 인도태평양의 동맹, 파트너와 함께 북한을 억지하고, 도발 혹은 무력 사용에 대응하며, 가장 위험한 무기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한편, 무엇보다 역내 미국인과 파병 병력 그리고 우리의 동맹인 일본과 한국을 안전하게 지키는 데 대한 핵심적인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Our goal remain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you've heard me say before and as recently as last week, we harbor no hostile intent toward the DPRK. We do remain open to engaging in diplomacy and dialogue with the DPRK with an aim of achieving progress towards that overall objective.”

이어 “우리는 그런 전반적인 목표를 향한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 관여에 여전히 열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최근 2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해 우리가 본 북한의 최근 도발에 대응할 의무가 있고, 현행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집행해야 할 의무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But we also have an obligation to address the recent provocations that we've seen from the DPRK including its two recent ICBM launches. We have an obligation to enforce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are in place. Those are obligations that we'll continue to work on very closely with our allies in the region, with our partners in the region, and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at the UN. And it goes, without saying of course, that our commitment to our treaty allies, Japan and the ROK is ironclad and remains that way.”

“이는 역내 동맹과 파트너 그리고 유엔에서의 동맹, 파트너와 함께 우리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야 할 의무”라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우리의 조약 동맹인 일본과 한국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두말할 필요 없이 철통같고, 그렇게 남아 있을 것”이라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강조했습니다.

‘최근 한국과 북한 정상이 주고받은 서한에서 김정은의 진정성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에서 나온 것들의 진정성을 평가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t's not for me to assess the sincerity of anything that has come from the DPRK. What we said before is that we support inter-Korean dialogue, we support anything that deescalates tensions.” And that moves us closer towards our shared objective with the ROK and that's a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그러면서도 “앞서 우리가 말한 건 남북 대화와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어떤 것이라도 지지한다는 것이었다”며 “그건 우리가 한국과의 공동의 목표, 즉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더 가까이 다가가도록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