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당국자, 러시아군 전투력 25% 손실 추정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군 교전 도중 파괴된 전차가 지난달 27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 외곽에 방치돼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 군은 우크라이나 전쟁 시작 당시 현지에 파병했던 전력의 약 25%를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 국방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19일 기자들에게 이 때문에 러시아 지상군은 재편에 들어갔으며, 지난 24시간 동안 2개 대대전술단(BTG)을 새로 추가해 지난주의 65개에서 총 78개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군 대대전술단은 800명에서 1천명의 정도의 병력으로 구성됩니다.

이 관리는 또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 대한 공세를 강화한 것과 관련해서는 주로 도네츠크 남서쪽, 이지움 남쪽에 있는 지역에서 제한적 방식으로 시작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관리는 "사람들이 러시아의 공세가 시작됐다고 언급하는 것이 이 대목"이라며, "우리는 그와 같은 인식을 반박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 군은 돈바스 내 전투작전을 지속하기 위한 역량을 개선하기 위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같은 조치가 미래에 보다 큰 공격을 준비하기 위한 준비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