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하이 총영사관 비필수 인력 철수


중국 상하이 시내에서 미국 총영사관 소속 공무용 차량이 운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중국의 봉쇄 조치를 이유로 상하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에게 철수를 명령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상하이 총영사관의 비필수 공무원과 가족에 대한 철수는 지난 9일 ‘허가’에서 이날 ‘명령’으로 바꾼 것으로 이것이 의무임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현재 상하이에서는 하루 평균 2만 명 이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고 있습니다.

중국주재 미국 대사관은 12일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해외 주둔하는 미국 시민들의 안전과 안보를 최우선 순위로 생각한다며 철수를 명령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미국 대사관은 또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중국 측에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미국 정부의 조치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자국민의 철수를 명령하는 것은 미국 측 결정이라면서도, 미국이 직원 철수 문제를 정치화하고 또 도구로 사용하는 데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은 중국 주재 외국 외교관들과 영사관 직원들에게 업무 수행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최고 한도의 지원과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며 중국과 미국의 의사소통 창구는 열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