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스트리아 총리, 푸틴과 회담 "매우 어려웠다"


카를 네함머 오스트리아 총리가 11일 모스크바 주재 대사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러시아와 오스트리아가 11일 모스크바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날(11일) 열린 카를 네함머 오스트리아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회담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뤄진 러시아 정상과 유럽연합 국가 정상 간의 첫 대면 정상회담입니다.

네함머 총리는 이날 모스크바 근교 대통령 관저에서 회담 후 성명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이 "매우 직접적이고 개방적이며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전쟁에는 모두 패자만이 있기 때문에 이(우크라이나) 전쟁은 끝나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또 최근 우크라이나 부차 지역에서 자행된 민간인 학살과 관련해 이번 학살 등 전쟁 범죄에 책임이 있는 모든 사람은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공습에 의해 도시에 갇혀 있는 민간인들을 위한 식수와 식량 등 인도주의 지원품 전달을 위한 통로가 개방될 필요성이 있다고 네함머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다만, 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전쟁이 빠른 시일 내로 끝날 것이라는 큰 긍정적인 기대가 별로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푸틴 대통령에게 유럽연합(EU)은 제재 문제에 있어서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게 연합되어 있으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계속 목숨을 잃는 한 제재는 계속 유지되고 심지어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함머 총리는 그러면서 이날 회담은 푸틴 대통령의 시각에 다른 나라들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과 전쟁이 더 오래 지속될 수록 서방 측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푸틴 대통령과 얼굴을 맞대고 말할 수 있어서 중요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은 앞서,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안건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정세라면서 이 외에도 가스 문제도 오스트리아 측에 매우 중요한 만큼 이 문제에 대한 논의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AP와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