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참모장 “북한 ICBM 발사, 미사일 역량 증대 보여줘”


북한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명령에 따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 17형을 시험 발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는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증대됐음을 보여준다고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참모장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ICBM과 핵무기를 계속 개발하는 것이 역내 안정을 해칠 뿐 아니라 북한 내부적으로도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제임스 제라드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참모장은 29일 북한이 최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정확한 명칭이 무엇이든간에 이번 발사는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증대되고 있으며 북한이 역량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라드 참모장] “Whatever exactly the nomenclature is, it shows an increase in capability, and a continuing strive to develop more and more capability. There was a mention earlier open source article out today about potential nuclear testing. And so all of it, in the aggregate, continues to show that nothing that anybody has done recently is deterring him from achieving his goals and that does not bode well for anybody in the region and for the world for that matter.”

제라드 참모장은 이날 민간단체인 미사일방어옹호동맹(MDAA)이 북한의 ICBM 발사를 주제로 연 화상 간담회에서 북한이 지난 24일 발사한 ICBM을 미군은 화성-17형으로 보는지, 혹은 화성-15형으로 보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29일 북한이 화성-17형이라고 주장한 미사일에 대해 화성-17형이 아닌 화성-15형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제라드 참모장은 이어 북한이 향후 핵실험을 진행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는 것을 언급하며, 이 모든 것은 종합해 봤을 때 근래 어떤 조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막지 못했음을 계속 보여준다며 이는 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좋지 않은 징조라고 말했습니다.

제라드 참모장은 북한이 ICBM, 그리고 잠재적으로 핵무기를 계속 개발하는 것이 역내의 안정을 해칠 뿐 아니라 북한 내부적으로도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제라드 참모장] These continued development of ICBMs and potentially nuclear weapons… It destroys stability not only throughout the region, but also internally to North Korea. Those continued actions continued to provide the justification for sanctions as part of a deterrence mechanism. And that continues to impact the people of North Korea pretty significantly.”

북한이 이런 무기 개발 활동을 지속하는 것은 억지 체계의 일부로서 북한에 대해 경제 제재를 부과하는 것에 계속 정당성을 부여하며, 이는 북한 주민들의 삶에도 계속 상당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제라드 참모장은 앞서 28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2023 회계연도 예산안에서 국방예산이 8.1% 증가한 것을 언급하며, 향후 북한의 위협에 대처한 방어력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본토를 지키는 것을 가장 우선시하면서도 동시에 현장에 있는 미군을 지키고 미국의 협력국과 동맹국을 모든 위협으로부터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방어망을 구축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제라드 참모장] “We're also working to develop a network that is capable of defending the homeland first and foremost, but also able to protect our fielded forces and help defend our partners and allies against all threats. And the Guam defense system is a great example of all of that roll into one.”

제라드 참모장은 괌 미사일 방어망이 그것을 모두 포함하는 좋은 사례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번에 통과된 국방 예산안의 일부로 360도 탐지 가능한 공중 미사일 방어 역량을 괌에 설치하게 됨에 따라 미국은 합동군의 치명력을 높이는 중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제라드 참모총장] “The FY 23 requirement for the GDS defense system was fully funded as part of the budget yesterday, introducing a 360 degree persistent Air and Missile Defense capability on Guam, which remains the most important action the US can take to increase the lethality of the joint force…The defensive architecture is designed to address the rapidly advancing ballistic hypersonic and cruise missile threat to Guam.”

제라드 참모장은 이를 토대로 향후 세워질 방어 설계는 빠르게 진전하고 있는 괌에 대한 탄도, 극초음속, 순항 미사일 위협에 대처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