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정적' 나발니 9년형 추가


러시아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운데) 씨가 22일 모스크바 동쪽 블라디미르 IK-2 교도소 내 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변호인과 함께 출석하고 있다. 

러시아 법원이 22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비판해온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씨에게 9년형을 추가 선고했습니다.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법원은 나발니 씨가 자신이 세운 재단의 재산을 훔쳐 사기 행각을 저지른 혐의와 법원모독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앞서 러시아 검찰은 반부패재단의 기부금 270만 루블(미화 약 2만5천600달러)을 횡령하고 판사를 모독한 혐의로 나발니 씨를 기소하며 징역 13년을 구형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나발니 씨는 이날 최후변론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조국의 붕괴와 분열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이 전쟁에 반대하는 것은 이제 모든 사람의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4년 사기 혐의로 선고 받은 집행유예가 실형으로 바뀌면서 모스크바 동부의 감옥에서 2년 6개월의 형기를 살고 있는 나발니 씨는 자신에 대한 판결에 정치적 요인이 작용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나발니 씨는 앞서 지난 2020년 8월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향하던 여객기 내에서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며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후 독일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당시 나발니 씨 사태에 러시아 정보당국이 개입했다는 성명을 낸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