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 남중국해 인공섬 3곳 군사화 완료"


남중국해 수비 환초에 중국이 조성한 활주로와 각종 시설물들. 필리핀 공군이 촬영한 장면이다. (자료사진)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중국 군이 남중국해에 조성한 여러 인공섬 가운데 적어도 3곳을 완전 무장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20일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완전 무장이 끝난 것으로 보이는 3개 인공섬들로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의 미스치프, 수비, 피어리 크로스 환초를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섬에는 대함·대공 미사일 체계, 레이저와 통신방해 장비, 전투기들이 배치돼 있으며, 주변에서 활동하는 모든 당사국들에 위협적인 행동을 점차 늘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 (자료사진)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 (자료사진)

아퀼리노 사령관은 이 같은 적대적 행동은 인공섬을 군사기지로 전환시키지 않겠다는 과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약속과 명백히 대비된다며, 이는 중국의 무력시위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우리는 2차세계 대전 이후 지난 20년 동안 중화인민공화국(PRC)의 가장 큰 규모의 군사력 증강을 목격해 왔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방면에서 역량을 진전시켰으며, 그런 추세는 역내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