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과 첫 통화…“당선 축하하고 북핵문제 공조 약속”


백악관 집무실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한국 제20대 대선에서 승리한 윤석열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나누고 북한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현안에서 긴밀한 협력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당선인의 당선을 축하하기 위해 그와 대화를 나눴다”며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인 미한동맹의 힘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하고, 기후변화와 코로나 대유행, 공급망 등 주요 국제 도전과제에 대한 협력을 심화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두 사람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가하는 위협을 다루는 데 있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백악관은 전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선대본부.
윤석열 한국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선대본부.

국민의힘 선대본부도 윤 당선인이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의 당선 축화 전화를 받고 20분간 통화했다며, 윤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특히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대응과정에서 미국이 동맹국과 함께 국제협력을 주도하고 있는데 대해 경의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이어 북한이 연초부터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바 더욱 굳건한 한미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앞으로도 한반도 사안에 대해 더욱 면밀한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윤 당선인에게 취임후 미국 백악관을 방문해줄 것을 제안했고 당선인 또한 “초청에 감사하다. 조만간 직접 뵙기를 희망한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