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타이완-우크라이나 이중잣대' 비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사태와 타이완 문제는 비교할 수 없다고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7일 베이징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계기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타이완해협의 충돌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부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서는 주권 원칙을 강조하지만, 타이완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계속 침해하고 있다"며 "노골적인 이중 잣대"라고 비난했습니다.

또한 타이완 정부가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을 거부한 것은 타이완 정부의 잘못이며, 이는 타이완의 미래를 망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타이완을 자국 영토의 일부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년 동안 타이완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해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 본토 담당 기구인 타이완 대륙위원회는 중국의 군사적 위협, 외교적 압력, 그리고 타이완을 공격하려는 시도가 역내 긴장을 야기하는 진짜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타이완 대륙위원회는 이어 중국이 러시아의 침략을 비난하지 않는 이유도 알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을 비난하거나 침략이라고 부르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은 타이완의 가장 중요한 국제 후원자이자 무기 공급국으로 타이완 관계법에 근거해 타이완이 스스로 방어할 수 있는 역량을 유지 개발하는 데 지원할 것이라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