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기업 미국 증시 상장 재개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관계자가 지난달 26일 장중 시황을 점검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규제당국의 전방위 압박으로 지난해 7월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중국 기업의 뉴욕 증시 상장이 재개될 전망입니다.

미국 'CNN' 방송은 전세계에 의료기기를 공급하는 중국의 ‘메이화 인터내셔널 메디컬 테크놀로지’사가 이번주 '나스닥(NASDAQ)'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15일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도 최근 몇 주 동안 적어도 6개 중국 기업이 뉴욕 증시 상장을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중국 최대 차량 공유 플랫폼 기업인 ‘디디추싱’은 지난해 6월 30일 약 40억 달러 규모의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뉴욕 증시를 통해 기업 공개에 나선 바 있습니다.

그러나 당시 중국 당국은 데이터 보안 문제 등을 이유로 상장 중단을 요구하는 등 대대적인 압박에 나섰고, 디디추싱은 지난해 12월 상장 폐지를 결정했습니다.

실제로 중국의 국가인터넷정보공판실은 지난달 4일 100만명 이상의 사용자 개인정보를 다루는 자국의 인터넷 플랫폼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에 상장하려면 반드시 연결망 안전심사를 받도록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15일부터 적용되는 이 지침은 인터넷 플랫폼 운영자가 정보 처리나 국가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 대해서도 안전심사 대상에 포함시켰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기업들의 최근 재상장 움직임과 관련해 전문가의 분석을 인용해 “이들의 기업 공개 규모는 100만 달러에서 3천500만 달러로 상대적으로 작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기업들은 여전히 해외 상장과 관련해 새 규정이 분명해지기를 기다리는 모양새”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