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솔로몬제도에 29년 만에 대사관 개설


솔로몬 제도 수도 전경

미국이 29년 만에 남태평양 섬나라 솔로몬 제도에 대사관을 개설합니다.

12일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남태평양 섬나라 피지를 공식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습니다.

미국은 1993년까지 5년간 솔로몬 제도에 대사관을 운영했고, 현재는 영사관을 두고 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의회에 제출한 서류에서 중국이 솔로몬 제도 현지 정치인들 및 사업가들과 공격적으로 관계를 맺으면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이어져 온 미국과 솔로몬 제도의 우호적 관계를 잃을 위험에 처했다고 대사관 개설 이유를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미국은 미 대사관이 없는 태평양 도서 국가 중 가장 큰 나라인 솔로몬 제도와 정치·경제·상업적 관계를 증진하는 데 전략적 이해관계가 있다”고 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작년 11월 솔로몬 제도에 대규모 시위가 발생한 후 나오기 시작했다.

솔로몬 제도는 2019년 타이완과의 외교관계를 끊고 중국과 국교를 수립했습니다. 이후 정부의 친중 행보에 대한 국민 불만이 누적되면서 친 타이완 세력이 주도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본 기사는 로이터통신을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