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수도 방역 반대 시위 '비상사태' 선포 


6일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트럭업계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항의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경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6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되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짐 왓슨 오타와 시장은 다른 관할구역들과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이날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비상사태는 오타와 시에 물자와 용역 제공과 관련한 추가적인 권한을 부여해 일선 현장 인력들이 필요한 장비 구매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AP' 통신은 오타와에서 이번 주말에도 수 천명 규모의 시위대가 지난주 시위 이후 현장에 남아있던 시위대와 합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오타와 주민들은 끊이지 않는 소음과 교통 방해, 괴롭힘과 공포가 종식되지 않자 분노하고 있다며, 오타와 경찰서장은 이 같은 사태를 '포위'로 규정하면서, 더 이상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자유 트럭 호송대'로 불리는 시위대의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포함해 미국 내 많은 공화당 지지자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이 매체는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앞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극좌 미치광이’로 비난하며 “신종 코로나 방역대책으로 캐나다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