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동결자금으로 이란 측 유엔분담금 납부”


10일 이란을 방문한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왼쪽)이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과 만났다. (자료 사진)

한국 정부가 한국에 동결된 이란의 원화 자금으로 이란의 유엔분담금을 납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기획재정부는 23일 성명을 통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유엔 사무국 등 관계 기관과 적극 협력해 국내 이란 원화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분담금 1800만 달러(약 222억 원) 납부를 지난 21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설명에 따르면 이란 측은 지난 13일 유엔 분담금 미납에 따른 총회 투표권 상실 등을 우려해 한국 정부에 현지의 이란 동결자금으로 유엔 분담금을 납부해 줄 것을 긴급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지난해 6월 이란의 유엔분담금 1600만 달러, 약 184억 원을 원화 자금으로 납부했던 경험을 토대로 관계 기관과 이란 원화 자금 이전 절차를 협의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기재부는 “유엔 분담금 납부가 끝나 이란의 유엔총회 투표권은 즉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 달러, 약 8조3000억 원로 추정되며 이란의 해외 동결자금 가운데 최대 규모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한국 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고, 이란 정부는 해당 자금 동결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