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추가 도발 자제하고 대화 관여해야”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미국 백악관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추가 도발을 자제가고 대화에 관여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국무부도 엿새 만에 또다시 이뤄진 북한의 무력 시위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백악관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역내와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규탄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조지아주 방문 도중 기내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국무부와 인도태평양 사령부가 간밤에 분명히 밝혔듯이,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As the state department, INDOPACOM have made clear overnight, we condemn the DPRK is a ballistic missile launch. While we have assessed that this event does not pose an immediate threat to U.S. personnel or territory, or to our allies, the missile launch highlights the destabilizing impact of the DPRK’s illicit weapons program. The launch is in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It poses a threat to the DPRK as neighbor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call on the DPRK to refrain from further provocations and engage in sustained and substantive dialogue and we're consulting closely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on this.”

사키 대변인은 “이번 발사가 미국 측 인력이나 영토, 동맹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야기하는 불안정성을 잘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번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여러 결의에 대한 위반”으로 “주변국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우리의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5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며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인 11일또다시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에 국무부와 인도태평양사령부도 일제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 등을 발표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앞서 이날 VOA에 “이번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고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어 공약은 철통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보다 앞서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도 10일 성명을 내고 “이번 발사는 미국 측 인력이나 영토, 동맹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일으키는 불안정성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어 공약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같은 날 일부 서부 공항에서 긴급 ‘이륙금지’ 조치를 취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기내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15분 정도 ‘이륙금지’ 조치가 있었다”면서 연방항공청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그런 조치를 취했을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I believe it was a 15 minute ground stop and they did it out of an abundance of caution and they were going to be assessing their approach.”

미국 연방항공청은 11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성명에서 “예방조치로서 월요일 밤 서부 지역 일부 공항의 이륙을 일시 중단했고, 15분 내로 정상 운영이 재개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연방항공청은 규칙적으로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현재 이번 ‘이륙금지’ 조치를 둘러싼 과정에 대해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방항공청은 ‘이륙금지’ 조치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일부 미국 언론은 이번 조치가 1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