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가정보원장 "미국 담대하게 코로나 백신 준다고 하면 북한 대화 나올 수도"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 (자료사진)

박지원 한국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서울에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로 개최된 ‘2021 글로벌 인텔리전스서밋’ 축사에서 “미국이 더 담대하게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주겠다고 제안한다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는 모멘텀이 조성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장은 “지금 북한은 신종 코로나로 모든 것을 봉쇄하면서 대화는 물론 만나는 것 자체가 어렵고, 국경을 완전히 막아 개미 한 마리도 들고 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원장은 또 “북한이 2019년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당시 영변 폐기의 반대급부로 요구했던 민생분야 제재 해제, 즉 정제유 수입과 석탄 광물질 수출, 생필품 수입에 대해 미국이 어떤 식으로든 관심을 표명하는 것도 대화 재개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원장은 북한을 향해서도 “이제 열린 자세로 대화의 장에 나와 미-한이 검토 중인 종전선언을 비롯해 상호 주요 관심사를 논의해야 한다”며 “적대시 정책과 이중기준 철회 문제도 주요 관심사에 포함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