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블루오리진’, 세 번째 유인 우주여행 성공 


미국 최초의 우주인인 앨런 셰퍼드 씨의 딸 로라 셰퍼드 처칠리가 11일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의 유인 우주여행에 참여했다.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이 세 번째 유인 우주여행에 성공했습니다.

블루오리진은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설립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민간 우주탐사 기업입니다.

‘AP’ 통신 등은 블루오리진의 우주선 '뉴 셰퍼드'가 11일 민간인 승객 6명을 태우고 고도 66.5마일, 약 107㎞까지 올라갔다가 지구로 무사히 돌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동부시간으로 11일 오전 텍사스주 밴혼 인근의 발사장 '론치 사이트 원'에서 발사된 ‘뉴 셰퍼드’는 약 10분간의 여행을 마치고 서부 텍사스 사막에 착륙했습니다.

이번 우주여행에는 미국 최초의 우주인인 앨런 셰퍼드 씨의 딸 로라 셰퍼드 처칠리가 참여했습니다. 또 미국 프로풋볼(NFL) 출신으로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의 마이클 스트레이핸 앵커도 ‘무료 승객’ 자격으로 탑승했습니다.

정원 6명인 뉴 셰퍼드가 정원을 꽉 채워 비행에 나선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습니다.

뉴 셰퍼드에 탑승한 승객들은 짧은 우주여행을 통해 몇 분간 무중력 상태를 경험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블루오리진은 내년에는 두 달에 한 번꼴로 6회 이상 우주선을 쏘아 올릴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