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일미육군사령관 "북·중·러 총체적 위협…통합대공미사일방어 강화해야"


한국 내 미군기지에 패트리어트 지대공 요격미사일이 배치되어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위협에 대응해 통합 대공 미사일 방어(IAMD)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일미육군사령관이 밝혔습니다. 이들 나라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에 모순되게 행동하는 총체적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엘 보웰 주일미육군사령관은 7일 미국은 중국과 북한, 러시아의 위협에 대응해 방어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보웰 사령관] “I think we would need a little bit more defensive capabilities because every day, China's building war capabilities, North Korea is developing more of their program for nuclear capabilities. And then Russia has an intention to keep us out of the region, too. So I believe they're looking at the same thing with producing more coastal events cruise missiles that would keep us out of the northern parts of Indo Pacific potentially, or target us or Japanese forces or hold us at risk, at least with those capabilities.”

보웰 사령관은 이날 미 국방 전문매체 ‘디펜스원’이 주최한 연례 국방 포럼인 ‘2022년 전망 회의’에서 “중국은 매일 전쟁 역량을 구축하고 있고 북한은 핵 역량을 위한 프로그램을 더 많이 개발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미국을 역내에서 배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웰 사령관은 이들 나라가 추가로 순항미사일을 생산하면서 같은 곳을 보고 있다며, 이런 움직임은 미국을 인도태평양 북부 지역에서 배제하거나 미군 혹은 일본군을 표적으로 삼을 수 있고 적어도 이런 역량으로 미군을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보웰 사령관은 이런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방어 역량이 현재로서는 충분하지 않다며, 주일미군사령관으로서 통합 대공 미사일 방어(IAMD)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보웰 사령관은 통합 대공 미사일 방어와 관련해 현재 주일미군은 아시아 대륙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을 감지.추적.요격할 수 있는 다양한 능력을 갖춘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보웰 사령관] “We do have patriots here batteries that are ready with different capabilities to detect and talk target track and intercept ballistic trajectory vessels from the continent of Asia.”

일본도 미 해군의 핵심 역량과 매우 비슷한 수직 발사 시스템과 탄도미사일 방어 역량을 갖춰 이를 미국과 통합하는 등 주일미군은 역내 중국과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통합 대공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웰 사령관은 과거와 달리 현재 주일미군의 중점은 북한과 중국이라며, 특히 지난 10여 년 동안 북한이 해상, 대공,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로 역내를 위협하면서 탄도미사일 방어를 포함하기 위해 어떤 억지력이 필요한지에 훨씬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보웰 사령관] “In the last decade or so, with North Korea's capabilities to test and launch sea air an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and threaten the region, there's been much more of a focus on what that deterrence needs to be to include ballistic missile defense with Japan as one mission.”

보웰 사령관은 주일미군의 역할에 대해 “우리는 러시아와 북한, 중국의 총체적 위협 모델을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와의 문제와 경쟁으로 본다”고 며 이들은 “자체적으로 행동하며 전 세계 대다수, 특히 동맹국인 일본이 고수하는 가치에 모순되게 행동하는 독재정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보웰 사령관] “We see that aggregated threat model of Russia, North Korea and China, the problem and competition with the rules based international order. Authoritarian regimes acting on their own behalf, and contradiction to the values that the vast majority of the globe adhere to, especially our ally in Japan. so we're here to help reinforce that rules based international open markets, freedom of movement of people's free expression of ideas, etc.

그러면서 주일미군은 규칙에 기반한 국제 개방 시장과 자유로운 이동, 표현의 자유 등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포럼에 참석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최근 제기되고 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해 국제사회가 매우 강하게 반응할 것이라며, 러시아는 국제적 명성에 대해 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중국이 군 현대화를 위해 매우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오스틴 장관] “The concern is that China has been really moving very rapidly to modernize its military. And it's not just efforts in a hypersonic realm. It's also working very hard to developnaval capability, capability with its ground forces, space capability, space space capability. so the entire realm of activity here is what what causes me to remain focused on them.”

오스틴 장관은 중국이 극초음속 영역에서의 노력만이 아니라 육군과 해군, 우주 역량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미 국방 당국은 중국의 이런 활동의 전체 영역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 국방 당국은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영역에서의 기술과 능력 면에서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