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방장관 “아시아판 나토·반중 연합 추구 안 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1일 한국 서울에서 열린 한미동맹의밤 행사에서 연설했다.

미국은 아시아판 북대서양조약기구나 반중국연합 구축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4일 '레이건 국가방어포럼'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국가들에 미국과 중국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연설에서 “미국은 태평양의 힘”이라고 선언하며 “우리는 자유롭고 안정적이며 개방적인 국제 체계를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파트너들과의 대화에서 ‘미국이 역내 안정화 역할을 계속해 달라’는 말을 반복해서 듣는다면서, “미국은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맹과의 연합훈련, 유럽동맹의 역할 강화와 더불어 쿼드, 오커스, 파이브아이즈, 미한일 공조 등 여러 협의체 강화를 거론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또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도 대치나 충돌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미중 간 소통 채널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해 “가공할 도전”이라며 타이완 인근에서 벌이는 중국의 군사 활동을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과 ‘타이완관계법’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면서도 타이완이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는 역량을 유지 개발하는 데 지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