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국 '민주주의 정상회의' 앞두고 '중국적 민주' 백서 발간


쉬린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 (자료 사진)

중국이 다음 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앞두고 4일 '중국적 민주'라는 제목의 백서를 발간했습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백서를 공개했습니다.

쉬린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 겸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은 미국을 겨냥해 코로나 대응에 실패한 양극화된 나라가 어떻게 다른 나라에 강의를 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며, 다른 나라에 서구식 민주주의 모델을 강요하는 것은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쉬린 국무원 판공실 주임은 또 "미국이 민주적 지도자를 자임해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조직하고 다른 국가를 억압하는 것은 가짜 민주주의"라고 비난했습니다.

총 2만2천자 분량의 백서에는 민주 가치는 인류의 공통된 가치로, 자국의 현실에 맞는 제도가 가장 민주적이며, 중국 공산당은 이를 시종일관 견지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오는 9일과 10일 화상으로 개최됩니다.

미국 정부는 이번 회의에 약 100여개국을 초청했으며 타이완도 포함됐습니다. 반면, 중국과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전제주의 국가로 지목된 나라들은 배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