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보잉 737맥스 운항 2년 반만에 허용


지난 2019년 3월 중국 베이징 공항의 에어차이나 소유 보잉 737맥스 여객기들.

중국 항공당국이 미국 보잉사의 737맥스 운항 재개를 2년 반 만에 허가했습니다.

중국 민항총국(CAAC)은 2일 보잉 737맥스의 안전하지 못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가 취해졌다고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앞서 지난 2018년 10월과 2019년 3월, 737맥스의 잇따른 추락 사고가 발생해 350명에 달하는 사람이 사망하자 2019년 3월, 세계 최초로 해당 기종의 운항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중국의 운항 금지 조치 후 여러 나라가 이에 동참했으며, 현재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호주 등은 다시 737맥스의 운항 재개를 허용했습니다.

중국 민항총국은 다만, 운항 재개 전 어떤 조치가 이뤄져야 하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보잉 측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에서 보잉 737맥스를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한 중요한 이정표라며 중국 당국의 이 같은 발표를 적극적으로 환영했습니다.

중국은 보잉이 737 맥스 출시하기 전 보잉에서 연간 제조한 항공기의 25%가량을 구매하는 등 보잉의 최대 고객입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