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전 일본 총리 "중국 타이완 공격시 미·일 공동 대응"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는 오늘(1일) 타이완 국책연구원이 주최한 화상 강연에서 중국이 타이완을 공격할 경우 미국과 일본이 공동대응 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타이완에 대한 공격은 일본에게도 큰 위험이라며 “타이완에 비상은 일본에 비상이고, 이것은 미-일 동맹에 비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베이징 사람들 특히 시진핑 중국 주석이 이를 인식하는데 있어 오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아베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중국 내정을 함부로 말했다”라며 “외교 채널을 통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타이완은 중국의 신성한 영토”라며 “중국 인민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