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체코 대통령 백신 3차 맞고도 확진으로 재입원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제만 대통령은 이날 수도 프라하 서부 대통령 관저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결과가 나온 후 군 병원으로 다시 이송됐습니다.

26일로 예정된 중도 우파 야당 대표인 페트로 피알라를 신임 총리로 당분간 임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로 인해 체코는 총선 후 구성된 새 정부 출범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대통령실은 성명에서 제만 대통령의 코로나 치료가 끝날 때까지 모든 업무 수행 계획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제만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 3차까지 맞았지만, 그가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제만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간질환 치료를 위해 입원했습니다.

한편 체코 정부는 최근 코로나 환자가 급증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규제조치를 강화했습니다.

*이 기사는 AP와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