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종전선언과 베이징올림픽 연결 말아야"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

이인영 한국 통일부 장관은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베이징올림픽이 평화의 올림픽이 되길 희망하지만 베이징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연결하진 말아 달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4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종전선언 문제가 베이징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베이징올림픽에서 미국과 중국 그리고 남북한 4자가 종전선언에 협의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미국이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면서 차질이 생겼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반박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한편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미-한 간 종전선언 협의 상황과 제안 시기와 관련해 “양국 조율이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며 “종전선언을 한다면 베이징올림픽에 가서 하는 것보다 그 전에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