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캐나다 '인도태평양 안보 협력' 강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8일 백악관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중국과 북한 문제에 대한 공조 등을 포함해 안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19일 바이든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의 전날 회담에서 두 정상은 안보 확대 문제를 논의하고, '파이브 아이즈'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파이브 아이즈'는 미국과 호주, 캐나다, 영국, 뉴질랜드 간 정보공유 협정을 말합니다.

두 정상은 특히 인도-태평양 역내 안보와 법치 증진을 위해서 전략적 대화를 구축하는 데 노력하고 중국과 북한에 대한 접근에 있어 양국의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최근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아이티 문제를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난민 등 현안에 대해서도 두 정상이 공조 방침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음 달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앞두고 두 정상은 민주주의 증진과 인권, 그리고 언론의 자유 보장 증진에 대한 중요성도 재확인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