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스라엘, 유엔총회서 '북한 코로나 통제' 놓고 설전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제76차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이스라엘이 북한의 코로나 통제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이스라엘은 북한 당국의 신종 코로나 방역 조치에 따른 인도주의 상황을 지적한 반면 북한은 국경 봉쇄가 성공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유엔총회에서 ‘특별정치와 탈식민 문제’를 다루는 제4위원회에서북한과 이스라엘이 연일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먼저 북한이 지난달 27일 열린 제4위원회 회의에서 팔레스타인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My delegations asks to investigate Israel’s practice affecting human rights of the Palestine people and the Arab territories. Israel must stop all the military actions which infringed the rights survival of Palestine people.”

김성 주유엔 북한 대사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인권과 아랍 영토에 영향을 미치는 이스라엘의 관행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생명권을 위반하는 모든 군사 행동을 멈춰야 하며, 국제사회도 이스라엘의 국제법 위반을 규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사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차별하고 그들의 인권을유린하는 이스라엘은 다른 나라의 인권 문제를 논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이스라엘 대표는 인권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자국을 공격한 북한 대사를 뻔뻔하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이스라엘 대표] “The representative from DPRKhad his audacity to attack my country using the language of human rights. This comes from the country that blocks the delivery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aid to its own suffering people. I would suggest for him to focus on attention on his own country. ”

그런 발언이 고통받는 자국민에게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이 제공되는 것을 가로막고 있는 나라로부터 나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신종 코로나 방역을 핑계로 주민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김 대사에게 자국민에게 집중하고 주의를 기울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먼저 자국민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정권의 인권 유린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일 속개된 회의에서 반론권을 신청해, 북한의 신종 코로나 방역 조치의 일환인 국경 봉쇄가 성공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김인철 서기관]”Recently, almost all countries are taking anti pandemic measures, such as locking down areas or whole area of the countries. Types of measures aim the protecting lives of its own country and it is totally an internal matter. With our no single COVID case, what about the Pandemic situation in Israel?”

주유엔 북한 대표부의 김인철 서기관은 앞서 이스라엘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 방역 조치에 따른 인도주의 상황을 언급한 것은 내정 간섭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서기관은 최근에도 대부분의 국가가 일부 혹은 국가 전체를 봉쇄하는 등의 전염병 예방 조치를 펼치고 있다며, 이 같은 조치는 각국이 자국민의 안전 보호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한에서 단 한 명의 코로나 환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 22일 미국도 북한 당국의 엄격한 코로나 대응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녹취:미국 대표] “Your report describes egreg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exacerbated by the full-scale border shutdown, internal travel restrictions and restricted imports of humanitarian supplies.”

미국은 이날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열린 북한 인권 상호대화에서,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보고서가 “전면적인 국경 봉쇄, 국내 여행 통제, 인도주의적 지원 수입 제한 등의 조치로 북한 내 지독한 인권 유린 상황이 더욱 악화된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상호대화에 출석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도 북한 당국의 엄격한 신종 코로나 방역 조치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보고관] “The draconian steps that DPR Korea state has taken to prevent Covid-19 from entering include a policy of shooting individuals who attempt to enter or leave the country. Increased restrictions on freedom of movement and the shutting of national borders have shocked market activity that has become essential for people’s access to basic necessities including food. People’s access to food is a priority concern.”

북한 당국이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 진입자를 사살하는 등 가혹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국경 봉쇄와 더욱 엄격한 이동 통제는 북한 주민들의 식량 등 생필품 확보에 필수적인 시장 활동에 충격을 줬다는 겁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 주민의 식량 접근에 최우선적인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들이 굶주림에 대한 두려움과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 중 한 가지를 고르는 선택에 직면하게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