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북핵 수석 23일 서울서 다시 회동...북한 미사일 등 논의


성 김(왼쪽)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최영삼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3일 서울에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관련 주요 사안에 대해 관련 협의를 재차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성 김 대표는 오는 22일부터 사흘간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북 핵 수석대표인 성 김 대표와 노 본부장은 워싱턴에서 현지 시간으로 18일 회동했는데 닷새 만에 서울로 옮겨 다시 대면 협의를 하는 겁니다.

두 사람은 협의에서 양국이 대북 대화 재개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정세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종전선언과 대북 인도적 협력과 관련해 기존에 논의해 온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해서도 추가 조율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