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설리번-서훈, 북한에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 촉구"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과 서훈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 워싱턴을 방문한 서훈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에밀리 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두 사람이 역내 최근 안보 상황에 대해 세부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북한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북한이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삼갈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남북 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혼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동북아와 더 광범위한 인도태평양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으로서 미-한 동맹의 중요한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 이후 미-한 관계를 확장하기 위해 취해진 중요한 조치를 인정하고, 첨단기술,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5G(5세대 이동통신), 회복력 있는 공급망, 국제보건 등 핵심 영역에서 협력을 심화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